5년치 퇴직금 한푼 못 받던 편의점 청년 알바생, 경기도노동권익센터 도움으로 권리 찾아…



경기도에 거주하는 한 청년 아르바이트 노동자가 경기도노동권익센터의 도움으로 무려 5년간이나 밀린 주휴수당과 퇴직금을 지급받게 됐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2015년 6월부터 21년 3월까지 포천시 소재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해온 20대 후반 이 모 씨는 지난 5년 동안 주휴수당과 퇴직금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 문제는 사업주가 온순하고 착한 이 씨의 성격을 악용했다는 것. 이러한 사건이 항상 그렇듯 사업주는 근로계약서도 작성하지 않았고, 이 씨로 하여금 ‘퇴직금을 받지 않는다’는 각서 작성까지 서명토록 했다. 현행 근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