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기] ‘정민철 단장 앞에서’ 박준영, 신헌민의 2% 아쉬운 투구 & 반전의 노석진



(한국스포츠통신 = 목동, 전상일 기자) 이번 대회 최고의 투수 매치업이었다. 박준영과 신헌민의 맞대결이 그것이다. 이번 대회에 맞붙은 투수 중 이름값이나 순번에서 가장 높은 투수들끼리의 맞대결이다 보니 모든 관계자가 초긴장 상태에 들어갔다. 기아 조계현 단장 외에 한화 정민철 단장이 직접 경기장을 찾았음은 물론이다. 1차지명 후보인 박준영, 김도영을 관찰하기 위해서다. 정민철 단장은 지난 군산경기장에서도 문동주‧김도영의 맞대결을 지켜본 바 있다. (한화 1차지명은 사실상 김도영, 문동주 둘 중 한 명과 박준영으로 좁혀진 상태다.)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