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통 이슈] 2차 신인 드래프트 뒤흔드는 외야수들 … 박찬혁‧유민은 1라운드 다크호스로 급부상



이번 드래프트 외야수 편은 사실상 외야 3대장으로 끝이다. 그만큼 외야수 3명에 대한 평가가 좋다. 나머지 야수들과의 간극이 크다. 최근 외야수가 이렇게 큰 인기를 끈 적이 없다. 3명 모두 아무리 밀려도 전체 14번 이내에서 나갈 가능성이 크다. 롯데 이후는 2라운드에서 절대 뽑을 기회가 없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많다. 1라운드에서 초강세를 보이는 투수와 경쟁할 수 있는 유일한 외야수들이다. 모 구단 관계자는 “유민, 조세진, 박찬혁은 구단별 취향 차이라고 봐야 한다. 어디에 중점을 두고 보느냐에 따라 다르다. 확실한 것은 5번 이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