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통 이슈] 심준석 “한화 싫다고 한 적 없다” … 한화 이글스도 끝까지 그를 지켜봤다



(한국스포츠통신 = 전상일 기자) 봉황대기 결승전이 펼쳐진 11월 16일 목동야구장.이날 결승전에는 정민혁 파트장을 포함한 한화 이글스 스카우트 관계자들이 야구장 한편에 자리 잡았다. 이날뿐만이 아니다. 4강전에서도, 8강전에서 한화 관계자들은 목동야구장 한구석에 자리했다.심준석(덕수고 2학년)의 몸 상태와 구위를 지켜보기 위해서다. 세밀한 분석을 위해 드래프트 이전보다 더 많은 장비가 동원되었다. 여기에 LG 백성진 팀장도 결승전에 모습을 드러내 함께 유신고와 덕수고 선수들을 신중하게 관찰했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심준석은 매우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