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통 단신] 덕수고 정윤진 감독의 과감한 결단 … “심준석 이번 청룡기 안 뛴다”



내일을 위한 ‘일보후퇴’다. 괴물 심준석(덕수고 2학년)이 예상보다 일찍 동면에 들어갔다. 오늘(27일)부터 시작되는 청룡기 잔여경기(16강전)에 등판하지 않는다는 소식이다. 덕수고 정윤진 감독의 과감한 결단이 그 이면에 있다. 정 감독은 “준석이는 출전하고 싶어 하더라. 하지만 내가 말렸다. 완벽한 컨디션으로 던지지 못하면 큰 의미가 없다. 대한민국 야구계에 중요한 선수 아닌가. 확실하게 (부상에서)회복하고 와서 던지라고 말했다. 현재 차분하게 몸을 만들고 있다.”라고 말했다.팀 훈련에서도 아예 빼버렸다. 혹시 무리할까 봐서다.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