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통 기획] 2차지명 D-8, ‘허인서, 안현민, 김성우 등’ 포수 지명 후보 누가 있나



이번 2차지명에서 포수는 소위 뜨거운 포지션이 아니다. 예년에 비해는 풀이 좋은 편이 아니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예상보다 많은 선수가 지명을 받지는 못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그래서다. 그리고 NC 다이노스가 박성재(마산용마고 3학년)를 1차지명 한 이유도 이와 일맥상통한다. NC 민동근 팀장은 “포수는 정말 중요한 포지션이다. 포수가 필요할 때 수급하면 늦는다. 미리, 수급해서 키울 준비를 해야한다. 박성재는 공 던지는 것에서 만큼은 허인서와 바교해도 절대 떨어지는 선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2차 NC 순번에 뽑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