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기] 롯데‧삼성‧SSG가 주목한 김주완-이민석 빅뱅 … 하지만 승자는 없었다



(한국스포츠통신 = 신월, 전상일 기자) 롯데는 당연하고 삼성과 SSG 스카우트 핵심 관계자들이 신월로 모여들었다. SSG에서는 류선규 단장이 신월을 찾았다. 삼성 라이온즈는 최무영 스카우트 팀장이 신월을 찾았다. LG의 백성진 팀장도 마찬가지였다. 그들이 신월로 모여든 이유는 간단했다. 롯데 자이언츠의 1차지명 후보이자 전국지명 후보인 김주완과 이민석을 보기 위해서다. 김주완은 사실 그간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말 그대로 황금사자기에서 급부상한 케이스다. 모 구단 관계자는 “문동주와의 맞대결을 펼쳤던 16강전 경기는 최고였다.”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