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지, MBC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 확정… 사랑스러운 궁녀 ‘김복연’ 役



2021년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미니시리즈 ‘옷소매 붉은 끝동’(연출 정지인/극본 정해리/제작 위매드, 앤피오엔터테인먼트)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강미강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자체발광 오피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연출한 정지인 감독과 ‘군주-가면의 주인’을 공동 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극 중 이민지는 대전(大殿)의 세수간 나인이자 성덕임(이세영 분)의 동무 ‘김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