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주리포트] 심준석, 김서현 나와!~ ‘태풍의 눈’ 장충고 이진하를 아십니까



(한국스포츠통신 = 전상일 기자) 내년 시즌 최대어는 단연 심준석(덕수고 2학년)이다. 비록, 지난 봉황대기에서 다소 부진했지만, 지금까지 보여준 잠재력은 타 후보와는 차원이 다르다. 사실상 1순위를 예약했고, 이를 부정하는 야구 관계자는 없다. 심준석 다음 선수 선수는 현재까지는 김서현(서울고 2학년)이다. 김서현은 자양중 시절부터 유명했던 선수다. 본지에서 2018년 최초로 기사를 통해 소개한 바 있다. 당시 키움 고형욱 단장은 “중학교때부터 주목했던 선수”라고 말하기도 했다. 고교 2학년이된 올해 벌써 150km/h가 넘는 빠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