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드라마‘옷소매 붉은 끝동’ 배우 이민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안방극장 공략 예고…러블리한 궁녀 김복연으로 변신



배우 이민지가 ‘옷소매 붉은 끝동’ 속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궁녀로 안방극장 공략을 예고한다.오늘(12일)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이 원작으로,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를 그린다.이민지는 ‘옷소매 붉은 끝동’을 통해 시청자들의 심장을 녹게 만들 사랑스러움의 결정체로 활약한다. 극 중 이민지가 연기하는 ‘김복연’은 명랑하고 활기찬 성격의 대전 세수간 나인으로, 궁녀로서의 삶에 만족해하며 늘 소소하고 확실한 행복을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