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프트 기획] ‘힘겨운 여정’ NC 다이노스, 최악에서 최선을 끌어낸 1‧2차 신인드래프트



(한국스포츠통신 = 전상일 기자) 2021년 드래프트에서 가장 힘든 여정을 견뎌온 팀은 어디일까. 말할 것도 없이 NC 다이노스다. 올해 처음 지휘봉을 잡은 민동근 스카우트 팀장의 어깨는 무겁기만 했다. 어떤 구단은 근 몇 년래 최고 투타 자원을 두고 행복한 고민을 하는데, NC는 1차지명 대상자조차 아예 없었다. 김영웅(물금고, 삼성 1라운드 지명)은 중학교 때 전학으로 제외되었다. 김찬민(전주고, 기아 4라운드 지명)은 이평중학교 출신으로 1차지명 대상에서 제외되었다. 정유석(마산용마고, 두산 6라운드 지명)은 중학교 2학년 때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