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영화의 얼굴들’ 우지현·강길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빛냈다.



명실공히 한국 독립영화계를 대표하는 배우 우지현·강길우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올랐다.지난 6일 개최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배우 우지현, 강길우가 참석, 레드카펫에 오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독립영화의 얼굴’이라는 수식어를 가진 두 배우는 한 계단씩 차근히 독립영화 필모그래피를 구축해가며 자신만의 입지를 다져왔다.우지현은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오른 영화 ‘만인의 연인’에서 점장 역을 맡아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다. 그간 영화 ‘새 출발’, ‘춘천, 춘천’, ‘겨울밤에’, ‘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